하루의 기록 – 삶의 작은 순간들

오늘은 아침에 일어나서 창밖으로 내다보니, 맑은 하늘이 날 반겨주고 있었습니다. 새소리와 바람소리가 들려와 마음이 편안해졌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주변의 자연과 함께한 시간은 마음을 맑고 싱그럽게 만들어주었습니다. 출근길에는 한 가지 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작은 카페에서 한 잔의 따뜻한 커피를 마시면서 책을 읽는 그 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생각했습니다. 바쁜 일상 속에서도 작은 행복을 찾아가며 삶을 즐겁게 만들어 나가고 싶다는 … Read more

2024년 2월 6일

오늘은 내게 있어서 특별한 하루였다. 아침 일찍 일어나 창문을 열고 밖을 내다보니 아름다운 햇살이 내 방 안으로 들어왔다. 봄이 다가오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나서는 산책을 하기로 마음먹었다. 오랜만에 근처 공원으로 나가 보니, 사람들이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하거나 산책을 즐기고 있었다. 나도 한 바퀴 돌며 공기를 맑게 마시고 몸을 활성화시켰다. 이렇게 활기찬 … Read more

끄적끄적

2024년 1월 14일 – 금요일 새해의 첫 주가 시작됐다. 아침 햇살이 화사하게 비치는 것 같아 기분 좋게 하루를 시작했다. 이번 해에는 건강에 더욱 신경을 쓰려고 다짐했다. 그래서 아침마다 조깅을 통해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몸을 활성화시키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새로운 활동에 도전하는 것이 어색하지만, 나 자신에게 돌아보고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2024년 1월 … Read more

2024년 1월 13일, 목요일

오늘은 하루 종일 바쁜 하루를 보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예정된 일정들 때문에 마냥 긴장되어 있었지만, 그런 거세 강제로 웃음을 끌어내듯 아침 햇살은 따뜻하게 나를 맞이해주었다. 오전에는 업무의 바쁜 시작이었다. 여러 가지 업무들을 병행하면서 조금은 힘들지만 동시에 책임감을 느끼게 되는 시간이었다. 동료들과의 원활한 소통과 협업을 통해 업무의 효율을 높이고,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점심시간에는 짧은 휴식을 … Read more

2024년 1월 12일, 수요일

오늘은 화창한 날씨에 기분 좋게 하루를 시작했다. 아침 햇살이 내 방을 가득 채우며 창밖의 풍경을 더욱 화사하게 만들었다. 새해의 시작이라 그런지 마음속에는 새로운 기대와 희망이 가득하다. 아침에는 차 한 잔으로 시작했다. 창밖의 푸른 하늘을 보며, 어떤 일들을 이루어나갈지 상상했다.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계획을 세우는 것은 항상 기분이 좋다. 그리고 오늘은 그 계획들을 실천하기 위한 첫 … Read more

일기는 일상 생활에서 개인의 경험, 감정, 생각, 사건 등을 기록하는 문서

감정 표현과 정리:일기를 쓰면 감정을 자유롭게 표현하고 정리할 수 있습니다. 감정을 글로 표현함으로써 자아를 이해하고 감정을 관리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자기 인식 강화:일기 쓰기는 자아인식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자신의 생각과 행동에 대해 고찰하면서 자기를 더 잘 이해하고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기억 보존:일기는 특별한 순간이나 경험을 기록함으로써 추억을 보존하는 역할을 합니다. 나중에 다시 읽으면서 그때의 감정과 … Read more

23년12월29일

새로운 하루가 밝아오면서 창밖으로 비가 내리고 있었다. 비는 천천히 떨어지면서 거리를 적시고, 나무와 꽃들은 비를 맞으면서 싱그러움을 더해가고 있었다. 출근길, 우산을 챙겨 나서면서 신선한 비 오는 날의 공기가 마음을 가라앉히는 듯한 기분을 안겨주었다. 회사에 도착하면서는 어제와는 또 다른 분위기가 흘러가고 있었다. 업무 시작 전, 창밖의 풍경을 바라보며 비 오는 날의 운치에 감탄하고는 내 업무에 집중했다. … Read more

23년12월28일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창밖을 내다보니, 어제와는 다른 분위기의 하늘이 펼쳐져 있었다. 구름이 뭉게뭉게 떠다니면서 햇살을 가리고 있어, 가을 햇빛의 따스함은 그리 느껴지지 않았다. 날씨에 비해 나른한 기운이 퍼지면서, 어쩌면 오늘은 더 여유로운 하루가 될 것 같은 느낌이었다. 출근길, 버스 안에서는 어제와는 달리 마음이 한결 가벼웠다. 책가방 안의 한 권의 소설은 마치 나를 다른 세계로 초대하듯, … Read more

23년12월27일

날씨는 오늘도 평범한 가을 햇살이 내리쬐는 날이었다. 아침 일찍 눈을 뜨고 창밖을 내다보면, 가을의 얇은 안개가 동산을 가려 풍경을 부드럽게 감싸고 있었다. 나뭇잎은 서서히 노랗게 변하며 바람에 흔들리고 있었어. 아침 식사는 간단하게 먹고, 나는 항상의 버스 정류장으로 향했다. 버스에서 창을 내리면 시원한 가을 바람이 느껴졌고, 음악과 함께 흘러나오는 풍경은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아름다웠다. … Read more